김연규 교수 칼럼
HOME > 뉴스 및 언론 > 김연규 교수 칼럼
[에너지신문] 저유가 수년간 지속된다 [15-01-28] 작성일:2015-01-30 / 보기:233
저유가 수년간 지속된다 에너지경제ekn@ekn.kr 2015.01.28 17:42:13   최근 거의 모든 기관들이 국제유가 급락의 원인과 전망을 앞다퉈 개진하고 있다. 국제유가는 지난해 6월부터 서서히 하락 기조에 들어가 같은 해 1...
[에너지신문] 5년 후 중국의 에너지 혁명에 대비하자 [15-01-05] 작성일:2015-01-20 / 보기:207
김연규 교수<한양대학교 국제학부> 2014년 현재 미국의 셰일 혁명은 유가 급락으로 나타나듯이 지난 5년 동안의 전개 방향과는 다른 새로운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. 우선, 미국은 2011∼2012년 셰일 생산의 경제성 논쟁을 극복하고 2013∼2014...
[에너지신문] 新 천연가스 안보 논쟁 [13-04-26] 작성일:2013-05-01 / 보기:354
[에너지신문] 新 천연가스 안보 논쟁 [13-04-26] 지난 20세기가 에너지지 측면에서 오일체제(The Oil System)였다면현재 진행되고 있는 것은 포스트오일 체제(The Post-Oil System)로의 전환...에너지전환을 촉바한 요인은 중국 등 신흥경제...
[에너지경제] 新 중·러 에너지협력의 시대 [13-04-24] 작성일:2013-05-01 / 보기:336
[에너지경제] 新 중·러 에너지협력의 시대 [13-04-24] 현 시점에서 미국이 중국과 러시아의 에너지협력 그리고 극동개발 등에 주목하는 이유가 무엇일까?최근 동북아 에너지협력에 관한 두 가지 변화가 있기 때문이다.중국이 2018년까지 일일 약 100만 배럴의 석유...
[석유가스신문] 시진핑 정부의 셰일가스 개발 정책 방향 [13-03-15] 작성일:2013-04-20 / 보기:262
시진핑 정부가 출발하기 직전인 2012년 10월 중국 정부는 셰일가스 개발 정책에 있어 중요한 변화를 시도했다. 셰일가스 개발 지역에 대한 두 번째 입찰을 진행한 것이다. 2011년 7월에 첫 셰일개발 입찰을 실시했으나 1차 입찰은 중국 공기업에만 입찰 자격...
[에너지경제신문] 천연가스 황금기의 뉴프론티어, 동아프리카 [13-03-13] 작성일:2013-04-20 / 보기:208
한국의 참여정부가 일본, 중국의 뒤를 이어 아프리카 자원외교전에 뛰어든 이후 동아프리카의 모잠비크에서 그 첫 결실을 보게 될 것 같다.  모잠비크와 탄자니아 등의 가스자원의 세계적 위상도 급부상하여 향후 세계 가스시장의 판도를 바꿀 만큼 매장량...
[한국외대 러시아연구소] 북미셰일혁명과 러시아 에너지전략 [13-02-25] 작성일:2013-04-20 / 보기:195
  2009년을 기점으로 동북아지역 천연가스 국제교역에 지각변동의 조짐이 일어나기 시작했다. 변화의 출발점은미국의 셰일혁명이었다.   유럽 가스시장 변화는 동북아 천연가스 시장의 변화로 이어졌다. 북미 셰일혁명 발 국제 LNG 교역구도의 ...
[투데이에너지] 비전통 에너지 개발현황 [13-02-05] 작성일:2013-04-20 / 보기:188
  비전통 가스가  에너지 패러다임 바꾼다   2013년에도 지속될 세계적 수준의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가운데 가장 두드러진 현상은 비전통에너지 개발 확대이다.    미국의 비전통 가스 개발 비중은 2...
[에너지경제신문] "비전통"에너지에 대한 "비전통적" 사고가 필요하다 [13-01-23] 작성일:2013-04-20 / 보기:210
  이미 고갈되어간다고 알고 있던 기존 유전들에서도 20-30% 밖에 짜내지 못했다는 논리가 된다.  전통석유의 여분의 잠재력 보다도 전인류를 현재 흥분하게 만들고 있는 진정한 주인공은 비전통석유이다.  미국의 에너지 독립으로의 행군은 전...
[에너지신문] 에너지 기술혁명 시대의 도래 [13-01-02] 작성일:2013-04-20 / 보기:199
21세기 천연가스혁명은 셰일가스   21세기의 두 번째 10년은 첫 번째 10년과 다른 형태의 에너지기술혁명이 진행되고 있다.   3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세계적 에너지기술혁명이 한국의 미래에 시사하는 바는 무엇인가? 20세...
<   1234   >